Menu Open

언론보도

강동미즈여성병원은고객과의 소통을 통해 ‘고객 중심의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지속적인 생리불순, 혹시 다낭성난소증후군?
2022.03.28

8c6ddeab9b53ad76c430053306a23377_1648440876_396.jpg 

▼강동미즈여성병원 류의남 원장님


[ 언론보도 ]

보도일자  -  2022.03.28

보도매체  - 세계비즈

[정희원 기자] 여성들은 제2차 성징이 시작되면 한 달에 한번 생리라는 몸의 변화를 겪게 된다. 가임기 여성들은 착상을 준비하며 자궁내막이 두꺼워지는데 임신이 되지 않을 경우에 자궁내막이 탈락하면서 체외로 배출되는 현상이 생리이다. 평균적으로 28일을 주기로 3~7일간 지속된다. 
하지만 개인의 건강상태에 따라 생리주기가 달라질 수 있다. 주기가 21일보다 짧아지거나 35일 이상 길어지는 현상, 즉 생리불순이다. 너무 긴 경우를 희발월경, 너무 짧은 경우를 빈발월경, 3개월 이상 생리를 하지 않는 무월경 등으로 구분된다.

만약 이같은 증상이 반복된다면 자궁이나 난소에 이상이 생긴 것은 아닌지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 과다월경이나 과소월경과 같이 출혈의 양이 눈에 띄게 달라진 경우도 마찬가지다. 다낭성난소증후군과 같은 질환에 의한 증상일 수 있기 때문이다. 

 

다낭성난소증후군은 생리불순을 유발하는 대표적인 여성질환이다. 일정한 주기로 하나씩 생성돼야 하는 난포가 동시 다발적으로 자라 미성숙한 낭종의 형태로 남아있는 상태를 말한다. 가임기 여성 중 5~10%가 겪을 정도로 흔하게 나타난다. 

 

명확한 발병 원인은 밝혀진 바가 없으며 유전적, 환경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여성호르몬의 불균형에 의해 발생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불규칙한 생활 패턴이나 식습관, 비만, 과도한 스트레스 등이 원인이 될 수 있다. 

 

이 질환이 생기면 여성호르몬이 감소하면서 남성호르몬 과다 상태가 유지되기 때문에 다모증, 탈모, 여드름 등의 증상이 발생한다. 뿐만 아니라 이를 방치할 경우 조기 폐경이나 난임, 자궁 내막암, 유방암 등의 발생률을 높일 수 있기 때문에 조기 발견 및 치료가 중요하다. 

 

류의남 강동미즈여성병원 원장은 “경구피임약(호르몬제) 복용 시 에스트로겐 수치를 높여 규칙적인 월경 주기를 유도하는 데 도움을 준다”며 ”이와 함께 생활습관 개선에도 신경 써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정상 체중 및 규칙적인 생활 패턴을 유지하고 정기적인 산부인과 검진을 통해 자궁이나 난소의 상태를 점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happy1@segye.com


출처

http://www.segyebiz.com/newsView/20220328507859?OutUrl=naver 

진료시간
평일
09시 ~ 18시
토요일
09시 ~ 17시
공휴일/일요일
09시 ~ 13시